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18 15:31

  • 뉴스 > 상공기업뉴스

평택항 글로벌 콜드체인 외투유치 박차

기사입력 2015-05-15 11:2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지난 13일 경기도 킨텍스에서 글로벌 콜드체인(Cold Chain) 화주 및 물류기업을 대상으로 외국인직접투자(FDI)를 위한 평택항 세일즈를 펼쳤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세일즈는 산업통상자원부,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개최한 글로벌 화주 및 식품 물류기업 투자유치설명회에 참가해 이뤄졌다.

 

 

이번 투자유치 설명회에는 국내외 글로벌 화주 및 식품 물류기업 1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으며, 평택항만공사는 참석기업을 대상으로 콜드체인(Cold Chain, 신선물류) 최적 항만으로의 평택항 특장점과 투자여건, 배후단지(자유무역지역)의 입주요건과 지원혜택 등을 집중적으로 설명했다.

 

 

이날 경기평택항만공사 김정훈 홍보마케팅팀장은 평택항에 입주해 활발한 콜드체인 비즈니스를 펼치고 있는 글로벌 다국적 청과기업인 돌(Dole)코리아, 스미후루(Sumifru)코리아의 성공사례를 소개하면서 콜드체인 비즈니스는 냉동냉장선선식품의 품질을 유지하며 신속히 고객에게 전달할 수 있는 운송시스템이 관건이다. 수도권 및 중부권 최단거리에 위치해 사통팔달의 운송시스템을 갖춘 평택항이 최적지라며 적극적인 관심과 투자를 당부했다.

 

이날 경기평택항만공사와 1:1 비즈니스 상담에 참가한 글로벌기업 호주 T사 물류담당자는 돌과 스미후루, 코스트코, 카길 등 콜드체인 관련 글로벌 기업들이 평택항에 집중되어 있다는 점은 평택항이 콜드체인 물류에 있어 차별화된 장점이 있다는 것으로 향후 적극적인 사업 검토를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평택항만공사는 한·FTA, ·베트남 FTA 발효를 앞두고 메가 FTA 시대를 대비한 콜드체인 가공무역 거점으로서 글로벌 화주 및 물류기업을 대상으로 외국인 투자기업 유치를 위한 세일즈를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노미진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